pm5

News

피엠파이브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기술에 감성을 더한 소프트웨어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문화를 만들어가는
피엠파이브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스토리

[오늘의 인터뷰] 디자인팀 J 사원
2020-06-25 오후 12:59:00

피엠파이브는 분야별로 다양한 인재를 두고 있답니다.

피엠파이브의 이미지를 표현해내는 디자인팀!

그중에서 J 사원은 훌륭한 포트폴리오로

대표님의 마음을 사로잡은 인재랍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Q1. 안녕하세요. J님. 자기소개 부탁드려요.

안녕하세요. 저는 피엠파이브 디자인팀에서 일하고 있는 J 사원입니다.

인터뷰라니. 뭔가 신나네요. (웃음)

Q2. 피엠파이브에 지원한 동기는 무엇인가요?

대학교에서 디자인을 전공하면서

웹디자인, 앱디자인에 흥미를 느꼈어요.

디자인 공부를 열심히 하다 보니 실력도 늘고,

포트폴리오가 저절로 쌓이더라고요.

덕분에 피엠파이브에서 일할 수 있게 되었네요.

지금도 회사에서 많이 배워가고 있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업무 중인 디자인팀 J 사원


​​

Q3. J님의 업무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고객의 요청에 맞는 디자인을

구현해내는 작업을 하고 있어요.

그리고 기업에 관련된 디자인도

다양한 스타일로 표현해내고 있어요.

Q4. J님의 어떤 점이 해당 직무와 잘 맞다고 느끼나요?

소통 능력이요. 고객과 전화나 이메일로 연락할 때마다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끼는 거 같아요.

그리고 배우고 싶어 하는 자세도

제 직무와 잘 맞다고 생각해요.

요새는 개인 역량을 키우기 위해 코딩을 따로 배우고 있어요.

Q5. 디자인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모든 업무가 여전히 다 어렵지만,

`그냥 예쁘게 해달라`는 요구가 제일 어려워요.

사람마다 디자인에 대한 취향이 다르니까

기준을 어디에 잡아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거든요.

그러다 보니 컨펌이 계속해서 들어올 때가 있어요.

고객의 취향을 완벽하게 맞추는 게 어려워요.

Q6. 피엠파이브의 분위기는 어떤가요?

일할 때는 열심히 일하고,

놀 때는 열심히 노는 분위기예요.

직원들끼리 사이가 좋아서 얘기도 많이 나누곤 해요.

다들 잘 챙겨주셔서 적응하기 쉬웠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디자인팀 J 사원의 책상 (귀여운 곰돌이 파우치가 눈에 띈다)


Q7. 피엠파이브에 입사 이후 가장 좋았던 점은?

언제나 간식으로 꽉 찬 탕비실이요. (웃음)

과자, 커피, 음료수 등 다양한 종류의 간식이 있어서 좋아요.

허기질 때마다 하나씩 꺼내 먹어요.

가끔 먹고 싶은 과자를 신청할 수도 있는데요.

다음에는 어떤 과자를 신청할지 고민이에요.

Q8. 업무 관련하여 가장 뿌듯했던 점은?

제가 직접 디자인한 작업물을 보고

고객이 만족하실 때 보람차요.

그리고 디자인한 작업물이 앱에 적용되어

올라올 때도 뿌듯해요.

제 디자인을 다시 보고 싶어서

괜히 앱에 들어간 적도 있어요. (웃음)

Q9. 피엠파이브에서 어떤 사람이 되고 싶으신가요?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하는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요.

코딩 외에도 다른 공부도 해보면서 업무를 더 잘해나가고 싶어요.

​​

플러스 질문

+) 회사 생활 하면서 필수템이 있다면?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J 사원의 필수템, 스타벅스 핑크 텀블러


텀블러요. 건강을 위해 물을 자주 마시려고 텀블러를 들고 다녀요.

물 마시는 습관을 들이는 게 은근히 어렵네요.

어떤 날은 한 통도 다 못 마신 적도 있다니까요.

하루에 두 통 이상 마시는 게 목표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