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m5

News

피엠파이브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기술에 감성을 더한 소프트웨어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문화를 만들어가는
피엠파이브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합니다.

스토리

피엠파이브 10월 워크숍_이월드
2020-11-02 오후 5:32:00

피엠파이브는 한 달에 한 번!

매월 마지막 금요일에 뽑기로 워크숍을 간답니다.

하지만, 이번 10월은 활동적인 걸

좋아하는 대표님의 제안으로

야외에서 워크숍을 하기로 했어요.

체육대회, 야외 음악당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온 끝에

큰 호응을 얻은 이월드로 결정되었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른 시간에 이월드에 도착한 피엠파이브!

입장권을 끊고 QR코드 체크,

체온 검사 후 재빨리 입장했어요.

(스포: 이월드 관련 쿠폰도 받았지만,

놀이기구만 타느라 가지 못했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월드의 인생샷 명소,

알록달록한 우산거리!

(오늘의 TMI: 대학생때 친구들과

사진 찍으며 놀았던 기억이...)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언제나 그랬듯 남는 건 바로 사진 뿐!

이번에도 현수막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었어요.

풍경이 좋아서 사진도 예쁘게 잘 나왔네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놀이공원 하면 뭐다? 바로 간식!

입이 심심하던 찰나에

대표님이 모든 직원에게

1인 1츄러스를 사주셨어요.

감사합니다! 챱챱!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츄러스를 기다리면서 막간을 이용하여

추억의 쎄쎄쎄를 하는 찰떡 콤비

개발팀 이사님&디자인팀 J 사원!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피엠파이브가 가장 먼저 탄 놀이기구는

바로 바이킹이에요.

제일 무난한 코스죠?

고민할 틈도 없이 바로 줄을 서기 시작했어요.

오전이라서 그런지 줄이 길지 않아서 좋았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킹은 두 팔 벌려 즐기는 게 제 맛이죠.

대표님은 맨 뒷자리에서

여유롭게 포즈도 지으셨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다음은 엉덩이를 콩콩 찧는

탬버린을 타러 갔어요.

초반부터 팔에 힘이 빠져버려 위태로운 이사님!

하지만 꿋꿋이 버텨 끝까지 살아남으셨답니다.

와아아아!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쉬지 않고 달리는 피엠파이브!

그다음은 이월드의 고난이도 놀이기구인

메가스윙 360을 도전했어요.

타기 싫은 사람들은 멀리서 구경만 했답니다.

(그 사람이 바로 저예요...)

보기만 해도 소름끼치죠?...

다시봐도 안 타기 정말 잘했어요. 휴...^^;;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 다음은 제가 제일 좋아하는

범퍼카를 타러 갔어요.

한 손으로 운전하며 요리조리 피하면서

공평하게(?) 모든 분들을 치고 다녔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돌아다니다가 인생샷 명소를

또 발견한 피엠파이브!

남는 건 뭐다? 바로 사진!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슬슬 허기가 진 피엠파이브.

든든하게 먹어야 더 잘 놀겠죠?

그래서 피엠파이브가 들린 곳은

바로 애슐리예요.

애슐리까지 올라가는 길은

비록 등산처럼 험난했지만,

맛있는 음식이 기다리고 있어서 보람찼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각자 먹고 싶은 음식을 먹으며 얘기를 나눴어요.

3접시, 4접시... 점점 쌓여가는 접시.

열심히 놀아서 그런지 많이 먹게 되더라고요.

마지막으로는 이사님의 강추 디저트,

메이플 시럽을 가득 뿌린

와플을 먹으며 식사를 마무리했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소화하는 겸 산책하는 피엠파이브.

너무 배불러서 그런지

움직이기 힘들더라고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선택한 곳은 바로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알라딘!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요리조리 방해물들을 피해다니며

가뿐히 지나가는 피엠파이브!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최강 빌런이 따로 있었어요...

마네킹이 아니라

S 대리님과 K 대리님이에요...

먼저 와서 계속 빙글빙글 돌고만 있었어요...

길막 금지라구요...! 씨익씨익...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 슬슬 소화도 됐겠다.

조금 신나는 걸 하러 가야겠죠?

이월드에서 가장 인기 많은 놀이기구

후룸라이드를 타러 갔어요.

예상했듯이 줄이 어마어마하게 길더라고요.

3팀씩 나눠서 탄 피엠파이브!

다들 거센 물살에 옷이 흠뻑 젖었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촉촉해진 옷을 말릴 겸 탄 놀이기구는

바로 제트레이스예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스스로 기구를 조종하며

오르락 내리락할 수 있어서 재밌더라고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갑자기 저 멀리서 들어오는 오리 울음소리!

잘못 들은 줄 알았는데

정말 오리떼가 걸어오더라고요.

사육사분을 따라 열심히 산책하고 있었어요.

귀여운 오리를 보며 잠시 힐링도 했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 다음으로 탄 놀이기구는

바로 뮤직 익스프레스!

앞서 난이도 있는 놀이기구를

타서 그런지 만만하게 느껴졌어요.

하지만 그때는 몰랐어요...

빙글빙글 지옥에 빠질 줄...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나: 대리님... 이거...언제 끝나요?

개발팀 C 대리님: 저도 몰라요...

부메랑, 카멜백 등 다양한 롤러코스터도

타면서 짜릿한 순간도 즐겼어요.

아주 조~금 무섭기는 했지만,

나름 재밌었답니다...

(아이고 다리 힘풀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어느덧 노을이 지기 시작했어요.

바람이 더 차가워지기 전,

마지막 놀이기구를 타러 갔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정체는 바로 스카이 드롭!

대표님은 하나도 무섭지 않다며

2번이나 타셨답니다...

103m나 되는 높이라서 엄두도 안 났지만...

어쩌다 보니 저는 줄을 서고 있더라고요...

왜 줄을 섰을까요... 왜 탔을까요...

제 영혼과 심장은 하늘 꼭대기에 두고 왔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드디어 끝!!!

입구로 돌아가기 위해 케이블카를 탔어요.

불빛이 가득한 야경이 예뻐서

눈길에 오래도록 담았어요.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월드에서 하루종일

신나게 논 피엠파이브!

즐거움 가득한 이 마음 그대로

11월도 열심히 해봅시다.


클릭을 하시면 실제 이미지 크기로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럼 아디오스...